본문 바로가기

다니고, 남기고

선유도 공원의 봄이 지나가요

 
선유도 공원에 다녀왔어요.

봄이 지나가기전에 가고싶어서 카메라만 들고 훌쩍 다녀왔는데 사랑스러운 꽃들과 나무들과 그늘.. 그리고 시원한 바람이 좋더라구요

행복한 커플들이 많이 보여서 부럽기도 했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혼자 사진을 몇 장 남겨봅니다.


동화같은 분위기의 선유도공원은 숲이 아닌데 숲과 같은 느낌이 물씬나더라고요.
계절별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는데 경남에 살고있는 제가 가을에도 다시 선유도를 가볼수 있을지.. 혼자서도 좋으니 가을에도 한번 꼭 다시 다녀오고 싶어요


행복한 인연을 약속하는 즐거운 예비부부들의 모습도 보여요. 한컷 한컷 예쁘게 사진이 나왔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하면서 멀리서 살짝 구경했어요.


어린 커플들도 손을 잡고.. 눈에서 꿀 떨어지는 모습 보이면서 한적한 선유도공원을 거닐고있는데 카메라를 쥐고있는 제 손은 부들부들.. 아..아니예요. 부들부들 아니고 부럽부럽.. 아. 이것도 아니고.

부럽지않아!!!

 
행복하고 따뜻한 봄날의 선유도 공원은 가족도 커플도 그리고 혼자도 ..^^ 누구나 거닐기 좋은 평화로운 곳이었습니다.



이제는 다른 꽃들이 또 한가득 피었겠죠?